Ku Hye-Sun: "My husband told me that he wanted to divorce me because my nipples weren't sexy."

Ku Hye-Sun: "My husband told me that he wanted to divorce me because my nipples weren't sexy."

"My husband told me that he wanted to divorce me because my nipples weren't sexy." Is the real reason for Ku Hye-Sun's divorce?

The Ku Hye Sun and Ahn Jae Hyun divorce drama between the two Korean actors has just gotten messier.

News of the couple’s impending divorce first broke on Aug 18 when Hye-Sun, 34, posted on her Instagram that Jae-Hyun, 32, would be filing for divorce soon because he was “bored” but she wanted to remain married.

Since then, both sides have engaged in some serious mudslinging.

The real reason for Ku Hye-Sun’s divorce?

Jae-Hyun then countered by releasing a statement on Aug 21 accusing her of trespassing into his apartment while he was asleep to go through his phone and only telling “truths that benefit her.” He also claimed that there was no infidelity on his part, writing, “I did my best as a husband in our married life, and I’ve never done anything shameful.”

In a statement posted on Instagram on the same day, Hye-Sun refuted parts of Jae-Hyun’s statement and revealed the real reason behind his wishes to divorce.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안녕하세요. 구혜선입니다. 안재현씨가 남긴 글을 보고 저 또한 이렇게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합의금을 받았다는 내용에 대한 설명을 드리고 싶은데요. 합의금 중에 기부금이란. 결혼식대신 기부한 모든 금액을 말하며 그것은 모두 구혜선의 비용으로 진행을 했기때문에 반은 돌려달라 말한 금액이고요. 현재 안재현씨가 사는 집의 모든 인테리어 비용 또한 구혜선의 비용으로 한 것이고 가사노동도 100% 구혜선이 한 일이었기 때문에 제가 하루 삼만원씩 삼년의 노동비을 받은것이지…이혼 합의금을 받은것은 아닙니다. 키우던 강아지가 먼저 하늘나라에 가게되자 제가 먼저 우울증이와서 제가 다니던 정신과에 남편을 소개시켜주어 다니게 했습니다. 차츰 정신이 나아지자 남편은 술을 자주 마시고 취해 밤늦게 여성들과 통화하는 것을 저는 목격하기도 하였습니다. 오해받을수 있는 일이니 자제하라 충고하기도 하였으나 결국 싸움에 원인이 될 뿐이었고 그들만의 긴밀한 대화는 제가 알수 없는 영역이되고 말았습니다.남편이 생일날 소고기 무국이 먹고싶다하여 새벽부터 준비해 끓여놓았는데 한두숟갈 뜨고는 모두 남기고 밖으로나가 외부 사람들과 생일 파티를 하는 것을 보며 저 사람,정말 마음이 멀리도 떠났구나 알고 있었습니다. 그래도 아들 낳아주신 어머니께 감사하여 저는 어머니집에 아직 에어컨도 없다시길래 달아들이고 세탁기도 냉장고도 놓아드렸습니다. 물론 그 날도 다투었습니다. 별거중인 오피스텔은 별거용으로 사용하기 위해 들어간것이 아니라 연기에 집중하고 싶다는 그의 말을 존중해 제 허락함에 얻은 공간이었으니 제게도 그곳을 찾아갈 권리가 있었습니다. 그외에 집을 달라고 말했던건 별거중이 아닐때부터도 이미 그는 집에 있는 시간이 없었고 이렇게 나 혼자 살거라면 나 달라고 했던 겁니다. 그러자 이혼해주면 용인집을 주겠다고 하길래 알겠다고 했습니다. 그때부터 남편은 이혼 이혼 노래를 불러왔습다. 내가 잘못한게 뭐야? 물으면 섹시하지 않다고 말했고 섹시하지 않은 젖꼭지를 가지고 있어서 꼭 이혼하고 싶다고 말을 해온 남편이었습니다. 남편은 같이 생활하는 동안에도 권태기가 온 남성들이 들을수 있는 유튜브 방송을 크게 틀어놓다 잠아들기도 하고…저는 집에사는 유령이었습니다. 한때 당신이 그 토록 사랑했던 그 여인은 좀비가 되어 있었습니다. 지금도요.

A post shared by (@kookoo900) on

She stood behind her claims of his drunken flirtations with other women, writing, “He would call other women while intoxicated. I saw this with my own eyes and heard it with my own ears.”

“Since it could cause misunderstandings, I warned him to stop but it ended up being a reason for our frequent fights.”

She also revealed the demeaning remarks that he had made, saying, “When I asked him what I did wrong, he would say that I wasn’t sexy. My husband told me that he wanted to divorce me because my nipples weren’t sexy.”

Ku Hye-Sun's divorce

PHOTO: FACEBOOK

On the claim that she had broken into his house, she explained that it was their house as it was purchased before their separation and said, “I had the right to go to his apartment that day.”

Despite all the tea that has been spilled, Hye-Sun’s lawyers said on Aug 20 that she “has no intention to divorce” due to her mother’s ailing health and her “desire to protect her family life”.

The couple met on the set of the drama Blood in 2015 and married in 2016.

This article was republished with permission from AsiaOne.

Also READ: Song Joong Ki and Song Hye Kyo are now legally divorced

May katanungan tungkol sa pagpapalaki ng anak? Basahin ang mga artikulo o magtanong sa kapwa magulang sa aming app. I-download ang theAsianparent Community sa iOS o Android!

app info
get app banner